본문 바로가기

DailyLife

오무아무아, 외계인이 보내온 발사체인가

오무아무아(Oumuamua·1I/2017 U1)





요즘에는 인터넷에서 여론을 보면 사람들이 신보다는 외계인을 믿는 눈치다.


이 광활한 우주에 지적인 생명체가 우리만 존재한다는 것은 기만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2017년에는 천체 관측 사상 최초로 외계에서 날아 오는 물체, 


오무아무아(Oumuamua·1I/2017 U1)가 관측됐다.


오무아무아는 '먼 데서 온 첫 메신저'라는 뜻이다.




이게 일반적인 상상도이다. 금속에 기다란 덩어리라고 과학자들은 추측하고있다. 




과학자들의 인식 




1. 천문학적인 거리로 지구에 굉장히 가깝게 지나갔지만 몰랐음. 지나가고 나서야 발견. (2017년 10월 19일)


2. 천체 관측 사상 최초로 외계에서 날아 온 물체로 흥분함. 우선순위로 관찰시작.


3. 소행성 아니면 혜성이겠지라고 생각함.


4. 혜성이라기엔 꼬리가 없네? 소행성이군근데 움직임이 왜 저러지? 왜 태양 근처에서 가속하지? 

   (혜성은 태양의 영향을 받아 표면 기체 증발로 꼬리 형성)


5. 혜성은 태양근처에서 가속하니 혜성이군

    (혜성은 표면 물질이 떨어져 나가면서 가속함)


6. 몇 가지 의문이 남지만 표면에서 극소량의 가스를 방출하는 것을 보니 혜성이군


7. (최근) 오무아무아는 외계인이 보낸 인공물이다. vs 오무아무아는 혜성이다.



왜 인공물이냐?


- 오무아무아의 궤도가 태양의 중력만으로 설명되지 않음.

- 태양쪽에서의 가속.


    "오무아무아는 태양빛의 복사압을 이용하는 솔라세일이다."

(하버드 Cfa의 에이브러햄 러브교수와 슈무엘 비알리 박사 연구팀이 2018년 11월 1일에 arXiv에 연구 공개.)



왜 혜성이냐?



 - 오무아무아는 전반적으로 혜성의 특징을 보임.






오무아무아의 특징



- 우리 태양계에서 시안화수소 가스 농도가 가장 낮은 혜성보다 적어도 15내 더 낮은 농도를 지님.


- 오무아무아의 움직임은 태양이 아닌 다른 힘에 의해 작용받고 있음.


- 오무아무아의 가속은 태양 중력의 0.1%에 불과해 이에 필요한 가스 방출량이 극히 적어 관측되지 않음.







결론



유럽우주국(ESA) 소속 이탈리아 천문학자 마르코 미첼리 박사 연구팀은 오무아무아의 비행 궤적과 가속도 등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혜성으로 봐야 한다는 최종결론을 내렸다고 과학저널 '네이처' 최신호에 밝혔다. 

(최근에 나온 2018년 11월 논문 전의 내용임.)



내생각



자료조사를 하다보니 여러 자료가 얽혔다.

조금 양이 방대하고 내용이 복잡하여 추리고 추렸다.

대충 결론은 혜성으로 결론이 났으나,

최근 2018년 11월에 외계인이 보낸 인공물이라는 논문과 함께 다시 이슈가 됐다.

조사하다보니 개드립에 오무아무아 오피셜이라며 글이 올라왔던데 밑에 원본 링크를 달았다.

(나사 출처에 2018.3.27일자 내용이다.)

조사하다보니 여러 재밌는 점들이 많았는데 그래도 역시 개인적으로도 외계인이 보낸 인공물은 아닌 것 같다.

신보다는 외계인이 더 믿음직한 이야기지만 적어도 현 시점에서는 아닌 것 같다.


-관련자료-